www.skydoctor.com  에  오른 글 중에  좋은 글을 공유합니다.



  의사의 비극은  전문의 제도에서 생겼다고 볼 수 있습니다.

 


  전문의로 나뉘어 지면서    단합이 안 됩니다.   물론  서로  영역침범하지 않는 장점도 있지만


  의사는 의사이되  별개의  집단으로 인식하게 됩니다.


 


 6년 배운 치과의사.한의사는  그냥 대접 받지만, 


** 과  전문의 가 아니면  일반인들은  의사 취급도 안 합니다.


 


스스로 무덤을 판 것 이죠 .


 


이와 중에  [소아외과 전문의 ]  라는  말까지  사용하게 되면


 외과 선생님들이 아이를 볼 때   부모가 의심하고  * 랄을 하게 됩니다.


 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외과  인정의 가 맞는 표현입니다.  아주 어려운 수술 이외엔 외과 전문의로 충분 합니다.  오버하지 마세요 .



  세부전문의라는 해괴망칭한 과정으로


 한 번 더  파 놓은  무덤을 더욱 더 깊이 파게 되는 형국이 됩니다.


 


 내과 선생님들.


 선생님들은  내과의사. 내과 전문의 입니다.


 


소화기 전문의 . 내분비 전문의  이런 말은 쓰지 말기로 해요


 


note  :  전문의  는  보건복지부에서  법으로 인정한  26개  과목에만  제한적으로 쓸 수 있는


          표현 입니다.


 


     소아외과 전문의   --> 소아외과 인정의     스포츠 의학 전문의 -- > 스포츠 의학 인정의 입니다


 


  전문성을  키우는 것은 좋지만,   시장도 좁은데   전문성 잘못 키우면


  쫄망 합니다.


 


  설렁탕집     vs  도가니탕집  ...  손님이 어디에 더 많을까요?


 


 도가니탕  메뉴는   식당안에 붙여 놓아도  충분 합니다.


 


 



 


 


 


 


 

블로그 이미지

skydoctor bitterwine

한국의사 work & life 커뮤니티 블로그 입니다.

댓글을 달아 주세요